국내에서 개발한 세포재생 물질 P1P, 세계가 주목하는 이유는?

Published by phytos3859 on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세포재생 물질인 ‘P1P(Phytosphingosine 1 Phosphate)’가 세계적으로 탈모 극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관심을 받고 있다. 실제로 미국 내 수많은 매체들이 이를 기사화해 화제가 되고 있다.

바이오 메디컬 분야에서 꾸준한 연구로 성과를 이뤄온 바이오벤처 기업 ㈜피토스가 개발한 P1P는 스트레스에 초점을 맞춘 연구로 얻어낸 결과다. 혈액 속에 미량 존재하며 체내에서 세포를 재생하고 노화를 예방하는 ‘S1P(Sphingosine 1 Phosphate)’가 스트레스에 의해 세포가 사멸되는 것을 막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알았지만, 1g당 4억 원이 넘는 가격으로 인해 제품 개발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이에 피토스는 같은 효능을 가진 유사체를 찾기 위한 연구를 거듭한 결과, 식물에서 P1P을 발견하게 되었다. 이후 P1P을 화장품 및 탈모 제품에 적용해 두피 모발 관련 브랜드인 ‘피토페시아’와 에스테틱 스킨케어 브랜드 ‘P1P’를 론칭했으며, 탈모 예방 및 치료, 육모용 조성물에 관련한 특허를 취득했다. 유럽피부모발학회에서 P1P의 발모기전에 대한 내용을 발표하기도 했다.

<출처> 한국경제  기사 원문 보기